태그 사진

#커피전문점

아내와 남편

그들의 노후대책은 5년 후 카페를 해보자는 거였지만, 구체적인 계획도 부족했다. 하지만, 얼떨결에 이 가게를 얻어 시작했다는 이들 부부. 어떤 사연이 있길래. 지금은 아내 최병숙 씨가 직접 내린 커피를 들고 있고, 남편 홍상봉씨는 젬베를 신명나게 두들기고 있다.

ⓒ송상호2014.06.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교회에서 목사질 하다가 재미없어 교회를 접고, 이젠 세상과 우주를 상대로 목회하는 목사로 산다. 안성 더아모의집 목사인 나는 삶과 책을 통해 목회를 한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문명패러독스],[모든 종교는 구라다], [학교시대는 끝났다],[우리아이절대교회보내지마라],[예수의 콤플렉스],[욕도 못하는 세상 무슨 재민겨],[자녀독립만세] 등이 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