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학살

라틴아메리카 단일 최대 민간인 학살로 기억되고 있는 엘살바도르의 엘모소떼 지역. 1981년 12월, 이 지역에서는 하룻밤 사이에 엘살바도르 특수부대에 의해 약 500여 명의 민간인이 학살되었다. 당시 피학살 인원 중 상당수는 10세 이하의 어린이들이었는데, 이들은 모두 교회 안에서 군인들에 의해 총살당하였다. 당시 어린이들이 숨졌던 엘모소떼의 교회는 현재 당시 학살을 기리는 기념시설로 탈바굼했으며, 휴일에는 많은 이들이 이곳을 찾아와 당시 사건을 추모하고 있다.

ⓒ노용석2014.06.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영국통신원, <반헌법열전 편찬위원회> 조사위원, [함석헌평전], [함석헌: 자유만큼 사랑한 평화] 저자. 퀘이커교도. <씨알의 소리> 편집위원. 한국투명성기구 사무총장, 진실화해위원회, 대통령소속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투명사회협약실천협의회, 국민권익위윈회 청렴포럼위원 역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