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박연묵

어릴 적 나고 자란 집에서 그대로 살고 있는 박연묵 선생은 근무현황, 학생명부, 학생들 글모음, 가계부 등 교사의 일상을 생생하게 남겨둬 ‘기록의 달인’으로 유명하다. 그 진귀한 기록들은 결국 당신에게 맡겨진 아이들을 마음 다해 사랑한 흔적들이다.

ⓒ심애향2014.05.1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