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nasolgae)

촛불이 미안함을 전할 수 있을지....

어른으로서 미안하고 부모로서 고통스러운 시간을 촛불과 함께 견디는 중입니다. 그런 부모들이 동네 입구에 모여들었습니다. 세월호 부모들이 팽목항에서 버티는 동안 마을 부모들은 여기 서 있으려고 합니다.

ⓒ한진숙2014.04.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