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도문

중국서 북한으로 넘어가는 투먼 변경

조계창 기자는 옌지서 이곳으로 가는 길이 완성하지 못한 마지막 취재길이었다

ⓒ조창완2014.03.1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솔라시도를 개발하는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 투자유치 담당 상무로 일함. ' 노마드 라이프', '달콤한 중국' 등 14권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