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쇼트트랙

소치올림픽 쇼트트랙 3000m 계주 결승의 마지막 2바퀴를 남긴 장면. 심석희가 나가려고 하는 순간 안쪽에 있었던 중국의 예비주자 조우양이 코스를 나와 심석희 진로를 가로 막고 있다. 사진은 SBS 중계화면

ⓒSBS2014.02.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동계스포츠와 스포츠외교 분야를 취재하는 박영진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