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교학사

법원 찾아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왼쪽), 김복동 할머니가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교학사 교과서 배포금 가처분신청 소송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동학농민운동 유족,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 제주 4·3사건 유족, 보도연맹 피해자들은 재판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어 친일·독재를 미화하는 교학사 교과서 폐기와 서남수 교육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했다. 이들은 "교학사 교과서의 악의적인 왜곡 서술로 인해 인격권이 침해됐다"며 "교학사 교과서 배포금지 가처분신청을 통해 인격권을 침해한 교학사에 대해 사법부자 역사정의에 부합하는 판단을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유성호2014.01.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