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철도노조파업

모습드러낸 철도노조 박태만 부위원장

수배중인 박태만 철도노조 부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견지동 조계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계사에 불편을 줘서 죄송하다는 입장과 함께, 종교계가 중재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호소했다.

ⓒ권우성2013.12.25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