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곽진성 (jinsung007)

폭설 뒤, 지붕이 하얀색으로 물른 천동 '토천5길' 하지만 오후의 따뜻한 햇살과 함께 눈은 녹아내렸다.

ⓒ곽진성2013.12.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잊지말아요. 내일은 어제보다 나을 거라는 믿음. 그래서 저널리스트는 오늘과 함께 뜁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