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광주트라우마센터

"계엄군에게 얻어 맞았던 그곳"

광주트라우마센터가 9명의 5·18민주화운동 유공자의 사진전을 10일 개최했다. 세계인권선언 65주년을 기념해 '오월 광주, 빛을 들이다'는 주제로 2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사진전엔 9명의 유공자가 직접 찍은 사진이 전시돼 있다. 유공자 황의수씨는 33년 전 자신이 계엄군에게 붙잡혀 구타를 당한 '전일빌딩 후문자리 계단'을 사진에 담았다. '80년 5월' 이후 황씨는 이곳을 찾지 않았다.

ⓒ광주트라우마센터2013.12.1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