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soli)

‘까마득한 시간이 지난 후에야 이해한’ 관능의 의미들도 있겠으나, 그것이 단지 추억일 뿐이라면 얼마나 허망할까.

ⓒ김진형2013.11.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