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폐가

폐가

기울어진 빛이 허물어진 지붕 사이로 들어온다. 안과 밖은 나뭇가지와 짚, 진흙이 경계를 이루고 있으니 겨울이면 찬바람에 얼마나 떨었을까?

ⓒ김민수2013.08.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자연을 소재로 사진담고 글쓰는 일을 좋아한다. 최근작 <들꽃, 나도 너처럼 피어나고 싶다>가 있으며, 사는 이야기에 관심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