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ckp920)

해창만전경

전남 고흥의 해창만간척지 전경. 90년대에는 전국에서 몰려든 강태공들로 발디딜틈이 없을 정도였지만, 10여년전부터 생태교란어종인 배스, 블루길이 점령한 상태다.

ⓒ최경필2013.07.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