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soli)

안토니오는 스스로를 '구사일생파' '아나키스트 사총사' '납탄동맹' 등으로 부르는 네 명의 동지들을 만나 비로소 확고한 아나키스트적 정체성을 갖게 된다.

ⓒ길찾기2013.07.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