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soli)

2001년 5월 4일 스페인의 한 양로원에서 90세 노인 안토니오는 5층 높이에서 투신한다. 그의 아들 안토니오 알타리바는 아버지의 죽음이 실상 '하늘을 자유롭게 날고자 했던' 한 아나키스트의 오랜 갈망의 실현이었음을 알고 있다.

ⓒ길찾기2013.07.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