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샤넬

나는 그 동안 샤넬이니 구찌니 프라다니 하는 명품의 세계와는 만날 일이 없었다. 그들 브랜드의 로고도 제대로 구분 못하는 문외한이었다. 그런데 왜 명품매장에 지원했냐고? 구직자가 찬밥 더운밥 가릴 처지인가.

ⓒsxc2013.07.1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