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비포 미드나잇

<비포 미드나잇>의 제시와 셀린느. 18년 세월의 무게가 느껴진다.

ⓒ(주)팝엔터테인먼트2013.07.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왜 사냐건 웃지요 오홍홍홍. brunch.co.kr/@hongmilmil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