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오창학 (ohmadang)

구원군

구원군은 의외의 방향에서 나타났다. 일쿠르카에서 출발하겠다는 차량은 오지 않았고 우리가 지나온 길에서, 이틀 동안 구경할 수 없었던 다른 횡단자가 다가온다. 망망대해에서 표류하던 이가 배를 만났을 때의 심정이 이렇겠구나 싶었다.

ⓒ오창학2013.04.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시.서.화에 능하고 길떠남에 두려움이 없는 생활인. 자동차 지구 여행의 꿈을 안고 산다. 2006년 자신의 사륜구동으로 중국구간 14000Km를 답사한 바 있다. 저서 <네 바퀴로 가는 실크로드>(랜덤하우스, 2007)

이 기자의 최신기사 그레이트빅토리아 사막 횡단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