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한진중공업

고 최강서 금속노조 한진중공업지회 조직차장이 '158억 손해배상청구 철회' 등을 요구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지 보름째를 맞은 5일 저녁 부산 영도 한진중공업 앞에서 열린 '다시 희망 만들기' 행사에 이제남, 노회찬, 진선미, 은수미(앞줄 오른쪽부터) 의원과 김광진 의원(뒷줄 가운데)이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윤성효2013.01.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