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철순 (amuseworld)

가로수길 확장으로 가로수가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들은 참가자들이 가로수를 껴안는 '가로수 껴안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장현우2012.10.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Twitter : @ez2dj81 사람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 언제나 투쟁의 현장에서 함께 하고있습니다. 사회/철도 분야에 관심이 많고, 트위터에서는 언제든지 소통할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