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은희 (emfrhc4518)

서울중앙지법 전경

서울중앙지법 형사25단독은 "국제적 범죄행위이자 가정을 파괴하는 가정파괴범 진용식 목사의 이단세미나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합니다"라는 종교증오범죄예방캠페인을 펼친 정피모 인권활동가들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이은희2012.10.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수 년 사이 인권이 후퇴하는 사회현실을 보며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한국의 인권발전이 멈추지 않도록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싶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