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bestyun)

새만금 통합브랜드 어디갔나

국무총리실과 전북도는 지난 2009년 7월부터 2억29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새만금 통합브랜드(비전, 별칭, CI, 슬로건) 개발에 착수해 1년만에 '아리울(ARIUL)'로 최종 확정했다

ⓒ윤동길2012.09.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