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인도네시아

5L 물통에 식수를 담아 맨발로 2시간 산길을 걸어 집에 돌아오는 동티모르 아수마노 마을 아이. 인도네시아 식민지 시절, 토벌군이 진입하기 어려워 독립군의 은신처였던 산간 오지로 주민 70% 이상이 한 두 시간 떨어진 산간 식수원에서 물을 길어온다. 주로 아이들이 도맡아 하고 있다. 통티모르는 2011년 국민의 37.4%가 국제빈곤선인 1일 $1.25 이하의 삶을 연명한다.

ⓒ더프라미스 제공2012.08.1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오늘부터의 세계>,<문명, 그 길을 묻다 - 우리는 어떤 미래를 선택할 것인가? | 공존을 위한 세계 지성들과의 릴레이 인터뷰> <하나의 생각이 세상을 바꾼다> <여기, 아티스트가 있다> 저자.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