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김도연

전라남도 곡성군 죽곡마을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오마이뉴스> 사옥 '서교동 마당집'에서 '시 짓는 농촌마을 농부들, 서울 시 낭송회'가 열리고 있다. 젊은 여성농부 김도연(49)씨가 곱게 한복을 차려입고 마을 최고령 김봉순(89)씨의 시 '내 인생'을 판소리로 읊고 있다.

ⓒ권우성2012.07.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