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며느리

지난 50여년의 세월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며느리 한재형(76) 할머니와 시어머니 김창분(99) 할머니.

ⓒ김동근2012.05.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본인이 일하고 있는 충남 예산의 지역신문인 무한정보에 게재된 기사를 전국의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픈 생각에서 가입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