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호영 (aprealist)

오릭스 이대호는 오카다 감독의 믿음 속에 3월 30일 개막전 이후 꾸준히 4번 타자로 나서고 있다.

ⓒ오릭스 버펄로스2012.03.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정의당 동작구위원장. 전 스포츠2.0 프로야구 담당기자. 잡다한 것들에 관심이 많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