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호영 (aprealist)

해외에서 돌아온 한화 투수 박찬호(왼쪽)와 삼성 내야수 이승엽은 올 시즌 프로야구 흥행 몰이의 주역이다.

ⓒ한화 이글스, 삼성 라이온즈2012.04.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정의당 동작구위원장. 전 스포츠2.0 프로야구 담당기자. 잡다한 것들에 관심이 많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