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노동세상 (laborworld)

송기웅 포레시아지회장은 포레시아 사측이 "탈퇴 안 한 조합원 얼굴에 침을 뱉는가 하면 정년이 얼마 안 남은 형님한테 쌍욕을 하면서 앉았다 일어났다 얼차려를 주기도 했다"면서 사측의 노동탄압을 규탄했다.

ⓒ노동세상2012.04.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노동자의 눈으로 본 세상, 그 속엔 새로운 미래가 담깁니다. 월간 <노동세상>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