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김진우

핵심 불펜요원으로 기대 받았던 손영민(왼쪽)과 김진우(오른쪽)

손영민과 김진우가 이번시즌 핵심 불펜요원으로 기대를 받았지만 어깨통증으로 인해 정상적인 훈련을 소화하지 못하고 결국 조기귀국길에 올랐다.

ⓒKIA 타이거즈2012.02.2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