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조경국 (kyungkug)

겨울방학, 눈썰매장에 데려간다 약속했다 문 닫은 눈썰매장을 찾아간 아빠에게 불만이 가득한 둘째.

ⓒ조경국2012.02.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