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지구온난화

서서히 사라지고 있는 킬리만자로의 만년설

11,000년 이상 쌓여 있던 이 눈이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 지표면에서 80%가 이미 사라진데 이어 눈의 두께도 점점 얇아지고 있어서 어떤 부분은 두께 1m까지 녹아내린 상태다. 과학자들은 지금 이 상태로라면 2020년까지 완전히 사라질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얀 아르튀스 베르트랑2012.02.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인생은 즐겁게. 내일 지구를 떠나도 후회가 남지 않게. 현재에 최선을. 같이 행복해지는 세상을 만드는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싶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