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이상직

이상직 회장의 절친 모임 'PB클럽'. 여학생과의 미팅을 계기로 '피닉스 보이(Phoenix Box)'로 바뀌었다고 한다. '원뜻'은 책에서 찾아볼 수 있다. 오랜 세월 동안 서로에게 든든한 울타리였다고 회고하고 있다. 그 중 여섯 친구는 의사, 다른 한 친구는 기업 인사 담당 임원이 됐다고 한다.

ⓒ이상직2011.12.1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