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최은배

최은배 부장판사는 28일 인터뷰에서 "공적인 사안에 대한 비판은 널리 허용돼야 한다"며 "이번 사건과 관계없이 묵묵하게 판사로서 길을 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페이스북2011.11.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법으로 세상과 소통하려는 법원공무원(각종 강의, 출간, 기고) 책<생활법률상식사전> <판결 vs 판결>출간 / 강의(인권위, 도서관, 구청, 도청, 대학에서 생활법률 정보인권 강의 / 이달의 기자상5회, 특별상4회, 2월 22일상(2007) 올해 뉴스게릴라 2회(2009,2011), 명예 전당 (오름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