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광국 (dyanduls)

학생이 보낸 편지

필자가 올해 고교 2학년 문학을 가르치고 있는 반 학생으로터 받은 편지.

ⓒ이광국2011.09.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교육과 연대할 수 있는 사회적 구조의 문제를 제시하고 조금이나마 해결할 수 있도록 글로써 힘을 더하고자 하는 작은 돌멩이 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