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혜경 (hk0302)

피해자 대리인 권수정 님

피해자는 얼굴 찍는 것도 두렵다고 한다. 그래서 피해자 대리인인 권수정씨가 씩씩하게 피해자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있다.

ⓒ이혜경2011.08.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별로 나서고 싶지 않은데 어느 날 보면 앞에 나서서 걷고 있는 나를 본다.누가 따라오는지 곁눈질을 하고 싶지 않아 묵묵히 걷는다. 때로 저만큼 혼자 서 있는 외로운 나도 발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