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수원 (pswcomm)

12일 새벽 담을 넘어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안으로 들어온 시민과 노동자들을 향해 정문 안 쪽에서 있던 용역경비원들이 소화기를 뿜어 아수라장이 되었다

ⓒ윤성효2011.06.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라는 오마이뉴스 정신을 신뢰합니다. 2000년 3월, 오마이뉴스에 입사해 취재부와 편집부에서 일했습니다. 영국에 잠시 살다가 돌아와 오마이뉴스에서 다시 일하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