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아나운서

30일 오전 여의도 국회앞에서 열린 '성희롱 국회의원 퇴출·강용석 의원 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아나운서연합회, 민언련, 여성단체연합, 성폭력상담소 등 언론·여성단체 회원들이 강 의원 사진에 '레드카드'를 붙이며 '국회 퇴출'을 요구하고 있다. 국회 윤리특위 전체회의를 앞두고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은 대학생과 회식자리에서 여학생을 상대로 "남자는 다 똑같다. 그날 대통령도 너만 쳐다보더라. 옆에 사모님만 없었으면 네 번호 따갔을 것이다" "다 줄 생각을 해야 하는데 그래도 아나운서 할 수 있겠느냐" 등 저급한 여성인권 의식을 가진 강 의원은 자격 미달이라며 제명결정으로 국회에서 퇴출시킬 것을 요구했다.

ⓒ권우성2011.05.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