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법정

말빚을 거둬들이라는 유언에도 불구하고 편지글을 엮은 이유에 대해 사촌동생 박성직씨는 "법정스님 내면에 다감하고 따뜻한 면이 있었음을 알려주고 싶었기 때문일 뿐"이라고 말한다.

ⓒ최진섭2011.04.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10년 전에는 채식과 마라톤, 지금은 달마와 곤충이 핵심 단어. 2006년에 <뼈로 누운 신화>라는 시집을 자비로 펴냈는데, 10년 후에 또 한 권의 시집을 펴낼만한 꿈이 남아있기 바란다. 자비로라도.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