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최병성

최병성 목사가 지난 2009년 2월 25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심의소위원회 회의록에서 '쓰레기 시멘트' 게시물 명예훼손 여부 심의 당시 국민 건강보다 기업 피해를 앞세운 박명진 위원장의 발언을 지목하고 있다.

ⓒ김시연2011.02.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