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검찰

검사들에게 향응제공 등의 사실을 폭로했던 정아무개씨가 23일 오후 자살을 기도한 뒤, 부산 동래 대동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하고 중환자실로 옮겨지면서 이불을 머리 끝까지 덮어쓰고 있다.

ⓒ윤성효2010.04.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