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4대강사업

봄이 왔으나 생명을 움틀 수 없는 침묵의 봄입니다.

지난 겨울 추위를 견디며 새싹을 마련했으나 더 이상 새싹을 피울 수 없게 되었습니다. 지금 4대강은 4대강죽이기로 인해 죽음의 봄을 맞고 있습니다. 생명의 신음소리로 가득할뿐입니다. 언제까지 생명의 약탈이 자행되는 것을 지켜보고만 있어야하는 것일까요? 눈물도 흘릴수 없는 참혹한 낙동강, 그리고 4대강입니다.

ⓒ최병성2010.03.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이 땅에 생명과 평화가 지켜지길 사모하는 한 사람입니다. 오마이뉴스를 통해서 밝고 아름다운 세상을 함께 만들어가길 소망해봅니다. 제 기사를 읽는 모든 님들께 하늘의 평화가 가득하길 기도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