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종희 (jhkim)

그는 귀에 병을 얻기 전까지 20년 동안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개인전만 10회 넘게 여는 등 작품 활동도 했다. 병을 얻은 다음에는 책 읽기와 글쓰기를 통해 내면이 더 깊어지고, 그림에 이어 글로도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발견했다.

ⓒ기김진호2010.02.1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