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자영업자

벌집삼겹

이서방 갈비샤브샤브의 이 서방이 삽겹 일부를 두툼히 썰어 낸 다음 별미인 '벌집삼겹'을 만들기 위해 손질을 하고 있다. 그는 '고기는 원래 두툼해야 육질이 살아 있어 맛이 좋다'고 했다. 벌집을 내는 이유는 육즙과 육질을 보조하면서 구울 때 삼겹의 지방을 효과적으로 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갑봉2010.02.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작은 언론이 희망입니다. <시사인천>에 몸 담고 새로운 사회를 상상하며 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