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송영대 (greenyds)

울산 대곡리 반구대암각화 중 일부

위는 고래를 잡는 배의 모습을, 아래는 배를 타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반구대암각화를 통해 당시 어로문화의 일부를 엿볼 수 있다.

ⓒ국립해양유물전시관 도록2010.01.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현재 한국전통문화학교 문화유적학과 06학번 학생으로 현재는 휴학중입니다. 다음과 네이버의 커뮤니티에서 운영자나 논객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2008년 네이버 1차 파워지식in에 선정된 바 있습니다. 2009년에 네이버 지식활동대 1기에 선정되었고, 이를 바탕으로 가야문화권 답사를 갔다와서 연재기사를 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