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kkg9471)

자원봉사자들의 손에 의해 정리된 김치들

아주 조금 인 듯싶겠지만, 반찬그릇에 미리 반찬을 많이 담아두면 반찬이 마른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때 그때 반찬을 내주기 위해서 조금씩 여러번에 나누어 반찬을 내드린다고 합니다.

ⓒ김경건2009.12.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