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창규 (tokyo119)

조인석 선생이 직접 만든 한자 교재. B4용지에 깨알같이 한자를 적어 놓았다. 이런 종이가 수백장에 달한다. 이렇게 일일이 교재를 만드는 것이 너무 힘들지 않냐고 하자 그는 한자를 쓰는 행위 자체가 즐겁다고 했다.

ⓒ김창규2009.11.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