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해치

해치상

관악산의 화기를 막는다는 전설 또는 속설 따위의 오해를 받으면서도 여전히 정의와 법의 수호자라는 당당함을 잃지 않고 있음을 기쁘게 여긴다. 역사는 역시 원칙과 정의의 편임을 해태는 말없이 보여주고 있다.

ⓒ강경순2009.10.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