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묘적사

큰 바위를 지탱하고 있는 저 나뭇가지의 위력

누군가 저런 장면을 연출해 놓고 미소지으며 산을 올랐겠다 생각하니까 절로 미소가 지어졌다. 산을 오르면서도 저런 아이디어를 실행할 수 있다는 것은 쉽지않은 삶의 유희 실천인 것 같다.

ⓒ강성구2009.09.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아름다운 풍광을 지닌 곳들을 다닌 후에 다른 사람들에게 알려서 비슷한 삶의 느낌을 가지고 여행을 갈만한 곳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그리고 내가 살면서 맞닥뜨리게 되는 사회적 문제점들이나 기분 좋은 풍경들도 다른 사람들과 함께 생각하고 나누고 싶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