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할머니

할머니미용실

전북 김제시 금산면 원평리 원평시장 안에 자리잡은 한 미용실.

5일장이 열리는 날이면 이곳은 멋을 좀 아는 인근 마을 할머니들로 북적거린다. 할머니들에 의한, 할머니들을 위한, 할머니들의 미용실이라고나 할까.

원장부터가 그렇다. 그녀 자신이 벌써 45년째 이곳에서 미용실을 운영해오는 할머니(외모는 전혀 그렇지 않지만) 미용사이고, 그러다 보니 인근 마을 할머니들에겐 이곳이 최신식 설비를 갖춘 그 어느 미용실보다 편하고 믿음직스럽기만 하다.

이와 관련해 한 할머니는 "우리 큰딸이 올해 환갑인디 그 딸 신부화장을 여기서 했드랬어" 하며 이곳 미용실과의 끈끈하고 질긴 인연을 자랑하기도 한다.

할머니들의 사랑방을 겸한 이곳에선 즐거운 얘기들이 넘쳐난다. 갓 시집와서 시어머니한테 키가 크다며 거의 매일 구박을 받은 얘기며, 하루는 참다 못해 "그럼 어디 가서 난쟁이 똥자루만한 며느리나 하나 구해오지, 왜 나를 델구 왔소?" 하고 당차게 들이받은 얘기, 일본놈들이 처녀만 잡아간다는 말을 듣고는 나이 열여섯에 부랴부랴 서둘러 결혼을 한 얘기 등등.

그래서 이곳 미용실은 언제나 활기가 넘치고 웃음이 넘친다.

ⓒ이우영2009.08.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