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주재일 (bomgil)

조문하려고 줄 섰어요

큰 딸은 조문한 뒤 방명록에 "노무현 할아버지 사랑해요"라고 써 달라고 했다. 그리고 이름 '주한별'은 자기가 괴발새발 썼다.

ⓒ주재일2009.06.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강원도 영월에 살면서,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영월한옥협동조합을 하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